[2018.03.23]완주테크노밸리에 4개기업 둥지 튼다

[2018.02]월 인에코, 버밍햄 춘계 소비재 박람회 ‘2018 SPRINGFAIR’ 인테리어부문 참가
2018년 2월 28일
여성의쉼터 복지시설 무료제공및 시공
2018년 4월 30일

ⓒ 완주군

전북 완주군에 경제 훈풍이 불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완주군은 완주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에 4개사가 신규투자를 결정, 이들 기업들과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완주군에 신규투자를 결정한 기업은 다인스, 디앤티, 에스엠이엔지, 인에코로 투자 협약식에는 4개 기업 대표를 비롯해 박성일 완주군수, 정성모 완주군의회 의장, 서남용 산업건설위원장 등 총 2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체결한 4개 기업은 총 263억원을 투자할 예정으로 100여명의 신규고용도 계획하고 있다.

완주군에 투자를 결정한 다인스(대표 박춘성)은 탄소섬유 응용제품 및 금속코팅 탄소섬유등을 생산하는 탄소기업으로 기업성장에 따른 제조기반 인프라를 확충하고 20여명을 신규고용 할 예정이다.

디앤티(대표 정우중)는 살균 물걸레청소기 ‘휴랩’을 개발한 글로벌 청년창업기업으로 사업의 확장과 조립라인을 일원화하고 생산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규 투자를 결정했으며, 30여명을 새롭게 고용할 예정이다.

에스엠이엔지(대표 한정권)은 최근 아파트 화재대피시설 세이브라인의 매출 확대에 따른 제조시설 구축을 위한 생산시설을 갖추고 25명의 고용을 창출할 예정이다.

인에코(대표 신재무)은 다양한 형태의 기능성 친환경 건축내장재 에코블록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신규투자를 통해 20명을 신규 고용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에 있다.

이들 기업들은 창업기업에서 시작해 꾸준히 성장한 첨단기업들로 지역경제에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완주군은 지난 16일 기존 입주해 있는 기업들의 증설투자에 이어 4개 기업의 신규투자까지 이어지면서 경제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최근 완주군의 산업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의 신규 투자는 의미있고 반가운 일이다”며 “완주군은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와 완주 농공단지조성 등을 통해 기업들에게 최적의 여건을 제공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완주군과 기업이 함께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270150&thread=10r02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